ji4mom의 LifeStyle

꿩만두로 유명한 남경 식당에 다녀왔어요~




외관은 평범한 가정집 같기도 하고 마을 회관 같기도 해서 

별 기대 없이 안으로 들어갔어요.


(저는 선경험, 후검색 하는 편이예요. 선입견을 갖지 않기 위해...

그래서 주로 남편이 추천하고 이끌어 주는대로 맛집을 다녀요.ㅎㅎ)





꿩만두가 맛있는 집이라는 것 외에는 

아무 배경지식이 없이 안으로 들어갔는데...

그만... 내부를 보고 깜짝 놀랐어요!!



역광이라 사진에는 제대로 담을 수 없었지만 

넓게 펼쳐진 유리창을 보고 감탄을 하지 않을 수 없었어요. 


창밖으로 펼쳐진 넓은 곳이 다 메밀밭이라고 하더라구요.

메밀꽃이 한참 필 때에 방문하면 눈부시게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겠죠?!!




불필요한 메뉴 없이 

전문적으로 하고 있다는 자부심이 느껴졌어요.





늦은 아침, 이른 점심이라 그리 시장하지 않아 단촐하게 주문했어요.


꿩만두가 유명한 집이니 꿩만두는 꼭 먹어봐야겠죠?

꿩고기 특유의 꼬들거리는 식감이 좋았구요,

뽀얀 육수에 달걀을 풀어 넣은 비주얼이 엄마가 끓여 주신 듯 했고

약간의 투박함이 무척 좋았어요. 




메밀막국수...

쫄깃하면서 촉촉하고 클한 면발이 진짜 감동이었어요!!

그렇게 많은 막국수를 먹어봤지만 이런 탱글탱글한 면발은 처음이었어요.

메밀로 만들었다고 하면 뚝뚝 끊어지는 느낌을 예상 할텐데 전혀 그렇지 않았어요.




메밀막국수는 그냥 비며 먹어도 무방하고

따라 나오는 육수를 부어 물막국수로 즐겨도 좋아요.




평창 대관령 남경식당


무심코 들어갔는데 펼쳐지는 내부의 아름다움...

저희는 비록 한겨울, 황량한 들만 보고 왔지만 그 나름의 아름다움이!!


소금을 뿌려놓은 듯 메밀꽃이 흐드러지게 필 때에...

사랑하는 가족과 연인과 함께

-눈 부시게 아름다운 메밀밭의 풍경과 맛있는 음식을-

모든 감각으로 즐기기에 정말 좋은 곳이예요.


강원도, 평창을 여행하신다면 꼭 한 번 가보세요~^^




• ji4mom의 Tasty Road는 
화학적이지 않고 자연의 맛을 추구하는 ji4mom의 입맛에 따라 
직접 식사비를 지불하고 올리는 글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21-5 | 남경식당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13

수요미식회에 나온 봉평「 가벼슬 에 가보았어요. 



가 : 푸른 바다 아늑한 저에서 새희망이 솟는 말

 벼 : 열매와 나락

 슬 : 십이현 열두줄 전면 오동나무 후면 밤나무 조합의 흥겨움을 표한 말




랜 된 집의 겉과 내부가 정다웠고 사진에 다 담지는 못 했지만 

손님들이 남기고 간 창호지의 글씨들은 시간을 말해주는 것 같았어요.


시간.. 

가벼슬만의 시간이 그렇게 차곡차곡 쌓여 

이 곳에 들어서는 우리들을 따뜻하고 정답게 맞이해주더라구요.ㅎㅎ












고소하고 담백한 곤드레 밥, 곤드레가 정말 많이 들어있어요~

(ji4mom은 양념을 더하지 않은 담백한 곤드레밥을 더 좋아해서 

가끔 양념 없이 먹을 때도 있는데 별미예요^^ㅎㅎ)






들깨로 무친 자꾸만 손이 가는 나물들..

너무 신기한 건 평소에는 채소를 싫어하는 아이들도 나물은 너무나 좋아한다는 거예요^^








곤드레밥과 함께 비벼 먹는 양념, 강원도식 막장.


맛은 좋은데 색깔 내겠다고 많이 넣으면 짜요;;; 

넣은 듯 안 넣은 듯 해야 그 특유의 맛있는 곤드레밥과 막장의 조화로운 맛을 느낄 수가 있어요.






메밀 부침개...

얇게 부친 메밀전에 배추와 쪽파.


쫄깃한 메밀의 식감과 아삭한 채소의 식감이 조화가 좋았어요.

그리고 팬케이크처럼 여러 장 겹쳐 나와서 생각 보다 양도 넉넉했답니다.






개인적으로 제일 열광했던 메밀묵!!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주전부리를 한 상태라 입 안이 깔깔했지만 메밀묵을 입에 넣는 순간...


보통 메밀묵은 뚝뚝 끊어지고 약간 미끌한 식감 때문에 호불호가 갈리는 묵인데,


강원도, 가벼슬에서 맛 본 메밀묵은 쫄깃 탱탱한 그 자체

젤라틴 보다는 한천을 넣은 푸딩의 식감이랄까~

입 안에서 느껴지는 메밀묵의 식감이 

"여태 먹어왔던 메밀묵은 다 가짜였구나" 싶을 정도였어요.


(맛의 조화도 중요하고 

재료가 가지고 있는 특유의 식감과 가지고 있는 맛 중요시 하는 

ji4mom에게는 Good News! 그 자체였어요.ㅎㅎㅎ)


묵과 함께 더불어 먹는 짠지(?) 같은 것은 맵고 짜니 조절해서 드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이렇게 한 상 가득 배불리 먹고 ji4mom의 가족은 

평창 동계 올림픽 2018 경기를 즐기러 갔답니다^^




수요미식회에 나온 봉평「 가벼슬 

마침 2018 평창 올림픽 경기를 보기 위해 강원도에 간 김에 들려보았는데요.

ji4mom이 경험한 가벼슬은 

재료가 가지고 있는 특유의 식감이나 맛은 참 잘 살렸지만

양념들의 맛은 매우 짜고 매웠어요.

양념들은 기호에 맞게 잘 조절해서 드시면 매우 즐겁고 행복한 식사 시간이 될 것 같아요.



봉평「 가벼슬  맞은 편에는 "이효석 문학관"이 자리하고 있어요.

"이효석 문학관"에 들러 이효석 선생님과 한국의 문학사도 한 눈에 보고 

메밀꽃의 절경도 보고 (ji4mom은 한겨울에 가서 메밀꽃의 절경을 못 보았지만요..ㅠ) 

아이들과 즐거운 여행지로 좋을 것 같네요.



• ji4mom의 Tasty Road는 
화학적이지 않고 자연의 맛을 추구하는 ji4mom의 입맛에 따라 
직접 식사비를 지불하고 올리는 글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평창군 봉평면 창동리 525-1 | 가벼슬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19

티스토리 툴바